Notifications

新年人事 / New Year Greetings

늦잠을 자고 침대에서 어기적어기적 나올 때 오늘이 2015년의 마지막 날이라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아직 새롭지만 서서히 익숙해져가는 순간입니다. 뉴 밀레니엄이 하루 남은 1999년에 전 침대 위를 방방 뛰며 새로운 한해를 맞이했었습니다. 열 살이 되던 해에는 십대가 된다는 기대감, 스무살이 되던 해에는 성인이 된다는 것에 대한 낯설음으로 하루가 지나갔던 것 같습니다. 이제 새해는 제게 더도 덜도 말고 바뀌어 가는 숫자 그 자체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내성이 생긴거지요.
씁쓸한 마음도 생기지만,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다사다난하던 시간들도 지나 이제 한 해가 쉽게 정리되는 안정적인 삶을 살고 있다는 말이니까요. 그리고 그 안정감이 아직은 지겹지 않습니다. 저는 고르고 규칙적인 일상들 속에서 나름 새로운 것들에 도전을 했습니다. 마냥 시간과 능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던 문학 번역에 뛰어들었고 5년 만에 다시 한국어로 시를 습작하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한국 분들을 새로이 만나기도 했습니다. 이전 학교들에선 한국 사람들이 많이 없었던지라 한 분 한 분이 소중한 인연입니다. 또한 6년 7년 동안 연락이 끊겼었던 소중한 사람들과 다시 이어지게 됬습니다. 아직은 새로운 종교인 불교에 대해서 더 알아가기도 했고요. 안정적이지만 역동적인 한해였던 것 같습니다. 한해의 끝자락에서 전 2015년은 차분하지만 끈덕지게 열심히 살았노라, 도전적인 한해였노라 당당하게 말할 수 있습니다. 행복하네요.
2016년에는 이번 해에 시작한 인연들과 호기심들과 프로젝트들이 꾸준히 이어져 갔으면 합니다. 커리어라는 것을 조그맣게나마 시작할 수 있는 해가 됬으면 하는 큰 욕심도 있습니다만 무엇보다 소소한 결실들이 있어 365일 후 이 시간에 가만히 지나간 해를 들여다볼 때 들뜬 마음으로 그 다음 해도 계획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물론 건강도 중요하지요.
이 글 읽으시는 분들, 이 글 안읽으시는 분들, 이 글 못읽으시는 분들, 모두들 건강하고 의미 있는 丙申年이 되길 바랍니다.
2015년의 끝자락에서
安知道 올림

New Year Greetings

When I was lurching out of bed after sleeping in, I realized today was the last day of 2015. This moment is raw, yet I’m getting used to it. In 1999, when there was a day left until the next year, I greeted the new year while jumping up and down on a bed. The year I was turning ten, the day passed with the thrill of turning into a teenager; the year I was turning twenty, the day passed with the foreignness of becoming officially an adult in Korea. Now, the new year is reducing to more or less a changing digit—I’m becoming more callous to it. 

It feels bitter, but I don’t think becoming callous to the change is all bad. This means that I’m leading a stable life in which a year can be summarized easily, breaking out of eventful years. And the stability is yet to go out of style. In the even and orderly life, I’ve embarked on many new things: After long hesitation coming from lack of confidence and time, I started to translate Korean literature pieces. For the first time in five years, I started to practice poetry in Korean. I was introduced to many Koreans; because there were few Koreans at my schools in the past, every connection was valuable to me. I also got in touch with people who hadn’t been in touch for 6, 7 years. I got to explore a tiny bit of Buddhism, which still is a relatively new religion to me. I also learned more about my own neighbors, China and Japan. Overall, it was a stable yet dynamic year. So, at the end of the year, I can confidently say I passed 2015 in serenity and persistent enthusiasm. It was a year full of interesting challenges. And this makes me happy.

I’m hoping all the connections, curiosity, and projects that began this year will continue in 2016. I have big ambitions to start my career in a small scale next year, but foremost, I hope to gain humble fruits from my effort. I hope, 365 days later, I could plan for the coming year with excitement as I look into and study the passing year. Of course, health is important too.

Everyone who’s reading this, who’s not reading this, and who can’t read this—I hope you healthy and meaningful 2016.

At the end of 2015,
Jido Ahn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